도난·분실 때 피해 우려 적어
삼성카드와 마스터카드가 공동으로 ‘지문인증카드’를 내놓는다. 손가락 한 마디 크기의 네모난 지문인식센서를 카드 전면에 붙인 신용카드다. IC칩을 카드 단말기에 넣거나 터치 결제를 하면서 카드 지문인식센서에 손가락을 두면 결제가 이뤄지는 방식이다. 가짜 지문까지 읽어낼 수 있어 편의성과 보안성을 함께 갖췄다는 분석이 나온다.

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카드·마스터카드와 삼성전자는 3일 ‘지문인증카드’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(MOU)을 체결하기로 했다. 지난해 ‘삼성페이 해외결제’ 서비스를 도입한 데 이어 두 번째 협업이다.

지문인증 카드는 카드 사용자 지문을 저장하고 읽는 지문인증 IC칩이 내장된 카드다. IC칩 결제 시 주로 움켜쥐는 카드 오른쪽 하단에 있는 지문인식 센서에 손가락을 올려두고 카드를 단말기에 넣거나 터치하면 결제가 이뤄진다. 해외 결제 시 입력해야 하는 6자리 핀(PIN)번호를 입력할 필요가 없다. 본인만 결제할 수 있기 때문에 도난과 분실로 인한 사고 우려도 줄어든다.

삼성전자 관계자는 “실리콘 지문 등 가짜 지문을 식별할 수 있는 기능도 탑재할 것”이라며 “반영구적으로 유지 가능한 센서를 부착한다”고 밝혔다. 그는 “다른 생체인증과 달리 별도 단말기를 설치할 필요가 없어 보급에도 속도를 낼 수 있을 것”이라고 덧붙였다. 단말기에서 결제하는 순간 일시적으로 전원을 공급하기 때문에 배터리가 없어도 된다. 삼성전자는 지문인증 IC칩 개발과 공급을 맡는다. 삼성카드는 이 카드의 국내 도입을 맡고, 마스터카드는 해외 도입을 담당하기로 했다.

삼성카드는 올 하반기 지문인증카드를 내놓기로 했다. 우선 해외 사용이 많은 법인카드를 출시할 예정이다. 코로나19 사태가 마무리돼 해외 이동이 자유로워지면 여행객 등의 수요에 맞춰 개인 신용카드에도 적용하기로 했다.

박진우/황정수 기자 jwp@hankyung.com

ⓒ 한경닷컴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